‘하백의 신부’ 임주환, 신세경에 묘한 미소 포착… 감정 커지나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하백의 신부 2017'

‘하백의 신부 2017’

tvN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극본 정윤정, 연출 김병수)에서 신세경-임주환의 비밀스런 만남이 포착됐다.

제작진이 미리 공개한 스틸사진에는 신세경-임주환이 작업복과 장화에 장갑, 밀짚모자를 눌러 쓴 채 덩굴 제거 작업에 몰두하고 있다. 나무를 휘감은 칡덩굴을 제거하고 이를 수레로 옮기는 모습이 진짜 일꾼같다. 극 중 소아(신세경)가 후예(임주환)의 은밀한 공간인 나무 농장을 방문한 모습이다.

먼지를 뒤집어 쓴 채 헝클어진 머리에 얼굴은 땀으로 범벅이 된 굴욕에도 불구하고 신세경의 빛나는 미모가 돋보인다. 그런 신세경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는 임주환의 미소가 의미심장하다. 그를 바라보는 임주환의 눈빛에서 꿀이 뚝뚝 떨어진다. 그간 얽히고 설킨 인연이 또 다른 감정으로 변한 것은 아닌지 궁금증을 증폭시키는 대목이다.

첫만남부터 일촉즉발 신경전을 벌이던 두 사람의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한층 가까워진 분위기가 눈길을 끈다. 특히 소아는 후예에게 하백(남주혁)에 대한 자신의 진심을 털어놓으며 그의 마음을 무한대로 자극시킬 예정이다.

제작진은 “이번 비밀 만남을 통해 소아를 향한 후예의 미묘한 감정 변화가 일어날 예정이다. 운명으로 얽힌 소아-하백 사이에 후예까지 끼어들면서 삼각 로맨스가 본격적으로 점화될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하백의 신부 2017’은 인간 세상에 온 물의 신(神) 하백(남주혁)과 대대손손 신의 종으로 살 운명으로, 극현실주의자인 척하는 여의사 소아(신세경)의 신므파탈 코믹 판타지 로맨스를 그린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