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조기 퇴근!”… ‘효리네 민박’ 아이유, 함박웃음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아이유

아이유

JTBC ‘효리네 민박’에서 아이유가 조기 퇴근에 함박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아이유는 ‘효리네 민박’에서 조금 서툴지만, 최선을 다하는 직원으로 이효리-이상순 부부뿐만 아니라 손님들과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23일 방송에서는 민박집에 완벽하게 적응한 아이유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아이유는 새로운 손님에게 민박집을 안내하라는 이효리의 미션에 능숙하게 집안 곳곳을 소개했다. 이효리-이상순과 직원회의를 하며 적극적으로 의견을 내기도 했다. 또한 업무시간 내 휴식시간을 받고 좋아하는 솔직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쉬지 않고 열심히 일하는 아이유의 모습에 이효리는 “오늘은 조기 퇴근하라”고 말했다. 이에 아이유는 함박웃음을 지었다. 첫 조기 퇴근에 설레는 표정으로 간식을 가득 챙겨 숙소로 돌아간 아이유는 노래를 흥얼거리며 기뻐했다.

아이유

아이유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