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우리새끼’ 김건모, 51세 막내 등극… 짠한 커피 셔틀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미운 우리 새끼'

‘미운 우리 새끼’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51세 김건모가 모임의 막내가 되어 커피를 나르는 모습이 포착됐다.

23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집돌이의 아이콘이자 ‘사부작러’인 김건모가 외출해 의문의 모임에 참석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김건모는 모임 장소로 향하기 전 “그녀가 좋아해야 되는데”라며 마치 데이트라도 나가는 듯 설레는 모습으로 손수 선물을 준비했다.

‘밥’을 좋아한다는 ‘그녀’를 위해 김건모가 만든 세상 어디에도 없는 특별 선물에 스튜디오에 모인 어머니들은 일제히 기겁하며 과연 누구를 만나러 가는 것인지 궁금함을 감추지 못했다.

모임 장소에 가장 먼저 도착한 김건모 앞에 등장한 사람은 51세 ‘쉰건모’보다도 연상인 대선배 누님들이었다. 그동안 동생들과 어울리며 ‘형님 포스’를 풍겼던 김건모는 기 센 누님들 앞에서 순한 막내가 됐다.

누님들의 잔소리 폭격에도 조신하게 고기를 굽고, 애교 섞인 재롱까지 부리는 ‘귀염둥이 막내’ 김건모의 모습을 본 서장훈은 “51살에 귀여움을 독차지하고 있네요”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누님들이 식사를 마친 뒤 커피 심부름도 김건모의 몫이었다. 공손한 자세로 커피를 사러 가는 진풍경에 김건모의 어머니는 “(예전에도) 심부름 많이 했지”라며 아들의 ‘커피 셔틀’ 시절을 짠하게 회상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