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가요’, 레드벨벳 ‘빨간 맛’으로 1위 도전… 엑소·정용화 컴백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인기가요'

‘인기가요’

오늘(23일) 방송되는 SBS ‘인기가요’가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G-200’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인기가요’의 MC 갓세븐 진영, 블랙핑크 지수, NCT 도영은 평창 동계 올림픽의 마스코트와 함께 깜찍한 진행을 펼칠 예정이다. 우주소녀는 ‘HAPPY’를 평창 리믹스 버전으로 개사해 선보인다.

더불어 엑소와 정용화, 스누퍼, 크나큰의 컴백, KARD의 데뷔 무대가 준비됐다. 엑소는 정규 4집 신곡 중 ‘Ko Ko Bop’과 ‘전야’를 선보이며, 씨엔블루에서 솔로로 다시 한번 컴백한 정용화는 ‘여자여자해’와 ‘널 잊는 시간 속’을 부른다.

이밖에도 1위 후보인 레드벨벳의 ‘빨간 맛’ 외에 블랙핑크의 ‘마지막처럼’, 박재정의 ‘시력’, 박보람의 ‘넌 왜?’, NCT 127의 ‘Cherry Bomb’, 업텐션의 ‘시작해’, 앤씨아의 ‘읽어주세요’, 헤일로의 ‘여기여기’, VAV의 ‘ABC’, 라임소다의 ‘Z Z Z’ 무대가 전파를 탄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