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불허전’ 김아중, 낮에는 의사·밤에는 클러버? ‘은밀+도발’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명불허전'

‘명불허전’

김아중이 tvN 새 토일드라마 ‘명불허전'(극본 김은흐, 연출 홍종찬)을 통해 치명적인 반전 매력을 뽐낼 예정이다.

‘명불허전’은 22일 tvN과 네이버TV를 통해 김아중의 캐릭터 티저를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은 의사 가운을 걸치고 흉부외과 전문의 최연경으로 완벽하게 변신한 김아중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지친 듯 한숨을 쉬는 김아중은 클럽에서 온 초대 문자를 받자마자 침울했던 얼굴에 생기가 돌며 돌변한다. 의사 가운을 벗어 던진 김아중은 블랙 시스루 의상으로 섹시한 매력을 발산한다. 시선을 강탈하는 미모에 도발적인 눈빛까지 장착하자 의사가 아닌 아닌 클러버의 아우라를 뽐낸다. 김아중을 바라보며 발그레 볼을 밝히는 김남길의 엉뚱하고 능청스러운 표정은 웃음을 자아낸다.

김아중이 연기하는 최연경은 차가운 외면 속 비밀을 품은 흉부외과 전문의로 남심(男心)을 넘어 여심(女心)까지 사로잡는 인물. 선배들을 기죽이는 실력에 까칠한 말투까지 장착한 압도적 ‘걸크러시’ 캐릭터로 열정은 수술실에서 불태우고 클럽에서 춤추며 힐링하는 외강내강 반전 차도녀다. 한의사 집안에서 태어났지만 한의학 불신론자인 최연경 앞에 조선에서 온 침술의 달인 허임이 나타나면서, 400년의 시간을 뛰어넘는 조선왕복 메디활극을 펼치게 된다.

‘명불허전’은 침을 든 조선 최고의 한의사 허임(김남길)과 메스를 든 현대 의학 신봉자 흉부외과의 최연경(김아중)이 400년을 뛰어넘어 펼치는 조선왕복 메디활극이다. 4년 만에 안방극장에 컴백하는 김남길과 김아중의 만남만으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조선 최고의 침술가로 불렸던 실존인물 허임에 작가의 상상력을 더한 참신한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오는 8월 12일 처음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