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살아있다’ 진지희♥이재진 “사귄다!” 당당한 열애 고백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언니는 살아있다'

‘언니는 살아있다’

SBS 주말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 진지희가 이재진과의 연애 사실을 밝혔다.

22일 방송 된 ‘언니는 살아있다’ 29회에서는 가족들의 눈을 피해 재동(이재진)과 사귀던 하세(진지희)가 대인(안내상)과 상미(황영희)에게 숨겨 왔던 두 사람의 관계를 고백했다.

하세는 삼수생에 백수인 자신을 떠날까 불안하다며 울컥하는 재동에게 깜짝 입맞춤과 함께 “오빤 자기가 얼마나 멋진 남잔지 모르지? 내 눈엔 오빠가 세상에서 제일 잘 생기고 제일 멋있는데”라며 부끄러운 듯 애교 넘치는 표정을 지었다. 하세의 말에 용기를 얻은 재동이 “이제 부모님께 말씀 드리고 당당하게 사귀자”며 하세의 손을 잡고 대인과 상미를 찾았다.

그렇지만 ‘구세경(손여은) 체포 작전’ 준비에 몰두 중이던 대인과 상미는 “우리 사귀어요!”라는 하세의 폭탄 선언에도 “진짜? 장난치면 혼난다”며 관심 없다는 듯한 대답을 던졌다. 크게 혼이 날 것을 예상하고 잔뜩 긴장했던 하세는 의외의 반응에 황당함과 서운함을 동시에 표하며 재동과 자리를 떠났다. 비밀 연애가 들킬까 노심초사하다 공개 아닌 공개 연애를 시작, 서로의 마음을 더 확실히 알게 된 두 사람의 러브라인이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관심을 자아낸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