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 신혜선, 용의자→희생자 ‘반전·충격 전개’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비밀의 숲' 신혜선

‘비밀의 숲’ 신혜선

tvN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극본 이수연, 연출 안길호)이 또 다시 충격을 안겼다. 3회의 ‘용의자 엔딩’이 14회의 ‘희생자 엔딩’으로 바뀐 것. 신혜선이 그 주인공이다.

22일 방송된 ‘비밀의 숲’에서 서부지검 영은수(신혜선) 검사가 희생된 채 발견됐다. 우산을 쓴 의문의 남자가 영검사의 뒤를 밟으며 불안함과 긴장감을 높였던 ‘비밀의 숲’은 결국 영검사가 김가영(박유나)의 집에서 피 범벅의 변사체로 죽음을 당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비밀의 숲’ 초반 신혜선은 극중 박무성(엄효섭)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의심 받았다. 박무성이 죽기 전 마지막으로 만나 말다툼을 벌인 자가 영검사라는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3회 방송에서 생전 박무성이 만난 인물이 영검사였다는 걸 보여준 엔딩으로 반전의 짜릿함을 안겼다. 그런 그가 희생자가 됐다. 10회 분량의 이야기가 진행되는 가운데 신혜선은 극 중 아버지 영일재(이호재)의 누명을 벗겨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과 선배 검사 황시목(조승우)를 이성으로서 좋아하는 마음이 있는 듯 알 수 없는 묘한 줄타기를 하는 모습 등 캐릭터의 섬세한 감정선을 살렸다.

이에 힘입어 신혜선은 ‘비밀의 숲’을 통해 ‘인생 캐릭터’를 기록했다는 응원을 받았다. ‘비밀의 숲’에서 ‘영또’라는 애칭을 얻어 데뷔 후 어떤 작품에서보다 큰 사랑을 받았다. ‘영또’는 직진 본능, 불나방 같은 스타일로 수사에 뛰어들고, 사람들과의 관계에 얽혀있는 영은수 검사의 성격을 ‘또라이’라는 표현과 섞은 말이다. 방송 초반엔 시종일관 속을 알 수 없는 캐릭터를 표현하며 일부 시청자들에겐 “얄밉다” “다중인격 같다” “이기적이다” 등의 반응도 있었지만 회를 거듭하며 캐릭터의 위기, 극복, 성장의 과정을 소화했다.

종영까지 단 3회 만을 남겨둔 ‘비밀의 숲’은 향후 영검사를 죽인 범인이 누구일지, 방송에서 엿보인 대로 윤과장(이규형)일지 아님 의문의 우산 쓴 남자일지, 또 한번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