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위녀’ 김희선, 김선아 스카웃 제안 거절 “함께 할 수 없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품위있는 그녀' 방송 캡쳐

/사진=JTBC ‘품위있는 그녀’ 방송 캡쳐

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여자’(극본 백미경, 연출 김윤철) 김희선이 김선아의 제안을 거절했다.

22일 방송된 ‘품위있는 여자’에서는 박복자(김선아)와 우아진(김희선)이 대면했다.

박복자는 “대성펄프 며느리라는 울타리, 미련 없어요?”라고 물었다.

우아진은 “대성펄프 잘 부탁드려요. 제가 사실 회사 성장하는데 열과 성의를 다해서요. 이런 말 자격 있다고 생각해요”라며 미련 없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박복자는 “정말 이혼할거에요?”라고 물었고 우아진은 단호하게 이혼 할 거라고 답했다.

그러자 박복자는 “이혼은 하더라도 회사 도와줄 수 없어요?”라고 다시 한 번 물었고 우아진은 “아니요 전 갈길 갈 겁니다. 저라고 이 결정 쉽게 내린 게 아니라서요. 전 제가 내린 결정 번복하지 않아요”라며 단호하게 말했다.

박복자는 “그거 제안하자고 오늘 보자고 한 거예요. 우리 함께하자고”라고 만남의 이유를 밝혔다.

우아진은 “우린 함께 할 수 없어요. 전 제 것이 아닌 걸 욕심내지 않거든요”라며 “그 쪽도 진짜 자신의 삶을 찾길 바라요. 누구도 다치게 하지 말고”라고 뼈 있는 말을 하며 자리를 떠났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