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위녀’ 김희선, 이태임 母에 “당신 딸은 정상훈 첩이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품위있는 그녀' 방송 캡쳐

/사진=JTBC ‘품위있는 그녀’ 방송 캡쳐

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여자’(극본 백미경, 연출 김윤철) 김희선의 복수가 시작됐다.

22일 방송된 ‘품위있는 여자’에서는 우아진(김희선)이 윤성희(이태임)가 있는 집에 들어가 본격적인 전쟁을 시작했다.

윤성희의 엄마는 우아진에게 “여기 우리 딸 이름으로 돼 있는 집인 거 알고 있는 거지?”라며 따져 물었다.

우아진은 “네 압니다. 그래서 조치를 취하는 거고요”라고 말했고, 윤성희 엄마는 “물건 주인이 바뀌었는데 이러면 안 되지”라며 짐을 들이는 우아진을 말렸다.

이에 우아진은 “윤성희 씨가 누굴 닮아 개념이 없나했더니 어머니 닮았네요. 부모가 돼가지고 말려야 되는 거 아닙니까? 그쪽 따님은 안재석, 제 꼴 같지 않은 남편의 첩입니다. 흔히 첩을 부를 때 첩년이라고 하더라고요”라며 사이다 발언을 이어갔다.

그러자 윤성희 엄마는 “야”라며 소리쳤고 우아진은 “어디서 함부로 야라고 해요. 나 당신들이 함부로 야자할사람 아니거든? 독도가 어느 나라 땅입니까?”라며 “이게 지금 윤성희 집이라는 말이 나옵니까? 이름 딸랑 얹어놓고 자기 집이라고 우기면 답니까? 이게 네 집이야? 정말 그렇게 생각해?”라고 물었다.

윤성희는 “독도가 집이랑 무슨 상관이라고”라며 안재석(정상훈)에게 전화를 걸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