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박광현, 바람 핀 과거 드러나자 “송종호 짓이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방송 캡쳐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방송 캡쳐

SBS 토요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 박광현이 끝없는 추태를 부렸다.

22일 방송된 ‘언니는 살아있다’에서는 추태수(박광현)의 과거가 만천하에 드러났다.

김은향(오윤아)은 추태수에게 복수를 하기 위해 회사에 그의 과거가 담긴 대자보를 붙였다.

때마침 출근한 구필모(손창민)은 이를 보고 사실이냐고 물었고 추태수는 “절대 아닙니다. 누군가 저를 모함하려고 만든 겁니다”라며 변명했다.

그러나 회사에는 추태수의 목소리가 담긴 녹취록이 재생됐고 구필모는 “어디서 우리 홍보팀에 이런 사람이”라며 분노했다.

추태수는 이 모든 짓의 배후로 조환승(송종호)이 꾸민짓이라고 생각하며 방송실로 다녀갔다. 그는 “조환승 네 짓이지? 어딨어? 제대로 엿 먹이네. 숨어있지 말고 나와. 나 홍보부 부장이야”라며 민폐를 끼쳤다.

하지만 이 일을 실행한 것은 강하리(김주현)가 김은향의 부탁을 받고 직접 했던 것이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