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손여은, 오윤아 정체 알았다 “박광현 와이프였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방송 캡쳐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방송 캡쳐

SBS 토요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 손여은이 오윤아의 정체를 알았다.

22일 방송된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에서 구세경(손여은)이 김은향(오윤아)이 추태수(박광현)의 아내라는 것을 알고 충격 받았다.

구세경은 납골당에서 김은향의 딸을 보고 추태수의 딸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때마침 김은향이 모습을 드러냈고 구세경은 “네가 추태성 와이프였어? 내가 널 얼마나 믿었는데”라며 분노했다.

김은향은 “믿는 사람한테 배신당하는 느낌. 네가 느끼는 그림 살이 찢기고 심장이 찢기는 느낌을 1년 동안 겪었어”라며 되받아쳤다.

그러자 구세경은 “내가 네 남편이랑 바람 펴서 그래? 네가 네 남편 간수 못한 게 왜 내 잘못이야”라며 뻔ᄈᅠᆫ하게 나왔다.

김은향은 “네 말이 맞아. 내가 경솔했어. 근데 우리 아름이는 그 어린 게 너네 미친 사랑놀이 때문에 죽었어. 너무 가엾게”라며 눈물을 흘렸고 구세경은 “그래서 네가 내 남편 꼬셨다는 거잖아. 너 진짜 죽여버릴 거야”라며 일관된 뻔뻔한 태도를 보였다.

이에 김은향은 “죽어야 될 사람은 너야. 사과해. 내 앞에서 무릎 꿇고 빌어. 온 몸이 없어지도록 빌어란 말이야”라며 몸싸움을 벌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