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카이, 삼행시에 좌절 “난 안 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 캡쳐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 캡쳐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형님’ 엑소의 카이가 삼행시에 좌절했다.

22일 방송된 ‘아는형님’에서는 카이가 이수근과 서장훈의 이름으로 삼행시를 짓다가 멘탈붕괴에 빠졌다.

카이와 찬열은 이수근과 짝궁을 하고 싶다고 했다. 그러자 이수근은 자신의 이름으로 삼행시를 요구했고 찬열은 청산유수로 말해 환호를 받았다.

그러자 카이는 “난 졌어”라며 패배를 인정했고 이수근은 도전하라고 했다. 카이는 “이제 수근이를 근본적으로 알아”라며 찬열과 비슷한 삼행시를 말했고 이수근은 찬열을 택했다.

그러자 카이는 “왜 나 상처줘? 나 안한다 했잖아”라며 시무룩한 모습을 보였다.

곧바로 서장훈 삼행시가 시작됐다. 디오는 제일먼저 자신이 하겠다며 “서로서로 한 번 생각해보세요. 장훈이는. 훈남입니다”라고 말했다.

김희철은 “카이가 짜는 걸 잘한다”면서 “창작하는 걸 잘한다”고 몰아가기 시작했다. 이에 카이는 “못하면 나 상처주려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그는 시도를 했으나 또 한 번 실패했고 보다못한 이수근이 나서 카이에게 귓속말로 알려줬다. 카이는 “서장훈, 장인어른이 찾아와서 말했어, 훈자 얼마나 잘사나보자”를 맛깔나게 살려 장내를 폭소케 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