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해’ 류화영♥안효섭, 이병준 반대에도 애정은 UP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 캡쳐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 캡쳐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에서 이병준의 반대에도 류화영과 안효섭의 애정이 더 깊어졌다.

22일 방송된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에서는 박회장(이병준)이 변라영(류화영)과 박철수(안효섭)의 다정한 모습을 발견했다.

박철수는 변라영이 일하는 가게에 방문해 남몰래 다정한 애정행각을 펼쳤다. 서로 하트를 보내며 달달한 한때를 보냈고 마침 가게 앞으로 지나가던 박회장이 이를 발견하고 변라영을 먼 곳으로 출장을 보냈다.

변라영은 블루베리 나무를 재배지에서 서울까지 빨리 들고 갈 수 없어서 난감해하다 박철수의 쌍둥이 형제인 박영희(송원석)를 불렀다.

하지만 현장에 온 사람은 박영희가 아니라 박철수였다. 박철수는 흥분하며 “아버지가 시킨 거죠. 이런 일이 있었으면 나한테 말을 하지 그랬어요. 이건 알바가 할 업무가 아니에요. 제가 아버지한테 말씀드리겠습니다. 그리고 앞으로 이런 일 있으면 박영희 말고 나한테 말하세요. 나 박영희한테도 질투합니다”라며 질투 어린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변라영은 “걱정하지 마세요. 나 변라영이예요. 그나저나 우리 둘이 이렇게 멀리 나온 거 처음인데”라고 말해 박철수를 떨리게 만들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