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하하 매니저 “하하, 컴퓨터 켤 줄도 몰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 캡쳐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 캡쳐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멤버들 매니저의 폭로가 이어졌다.

22일 방송된 ‘무한도전’에서는 멤버들이 스태프와의 바캉스를 걸고 퀴즈를 펼쳤다. 이 퀴즈는 스태프가 멤버들의 정답 유무를 맞추는 것이다.

이 가운데 ‘랜섬웨어’ 문제가 나왔고 정준하의 매니저는 “준하 형은 컴퓨터로 자신이 갈 비행기 표를 알아보는 것만 잘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하하의 매니저는 “그러면 진짜 잘하는 거다. 하하 형은 (컴퓨터를) 켤 줄도 모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지켜보던 유재석의 매니저는 “재석이 형은 전원버튼이 어디있는지도 모를 거다”라고 말해 녹화장을 폭소케 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