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얼’ 슬픔과 분노로 뒤섞인 양세종의 행보는?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OCN '듀얼'

/사진=OCN ‘듀얼’

OCN 주말드라마 ‘듀얼’(극본 김윤주, 연출 이종재)의 인물들이 각기 다른 행보를 펼친다.

22일 방송될 ‘듀얼’15화에서는 주인공들이 각자의 상황에 따른 각개전투를 벌인다.

성준(양세종)과 성훈(양세종)은 슬픔과 분노로 뒤엉킨 모습을 보여준다. 이성적으로 판단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성준과 성훈이 각각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치료제가 류미래(서은수)의 몸 속에 남아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산영제약은 납치에 성공한다. 박산영 회장은 불로장생의 꿈에 부풀어 하루 빨리 미래의 몸에서 치료제 성분을 추출하려 한다. 하지만 산영제약이 성분 추출에 성공한다면, 당분간 장수연(이나윤), 성준, 성훈 모두 건강 회복을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

최종적으로 류미래를 확보해 치료에 성공하는 사람은 누가 될지 이번 주말 최종화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득천(정재영)은 뺑소니 사고로 미래를 위험에 처하게 만든 장본인이 박서진(조수향)임을 알게 되고 증거를 확보, 살인 청부혐의로 구속한다.

이를 알게 된 산영제약이 최조혜(김정은)에게 자신의 딸을 구하라는 지시는 내리게 되고, 조혜는 득천과 조우한다. 득천은 서진을 풀어주는 조건으로 최후의 거래를 제안한다. 과연 득천의 제안은 무엇이며 조혜가 이를 받아들여 공조가 이루어질지 이목이 집중된다. 22일 오후 10시20분 방송.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