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6’ 역대급 프로듀서 공연 “힙합이란 이런 것”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net '쇼미더머니6' 방송 캡쳐

/사진=Mnet ‘쇼미더머니6’ 방송 캡쳐

Mnet 예능프로그램 ‘쇼미더머니6’가 역대급 프로듀서 공연으로 힙합의 진수를 선보였다.

21일 방송된 ‘쇼미더머니6’에서는 프로듀서들의 특별 공연이 펼쳐졌다. 참가자들은 프로듀서들의 공연을 보며 그들의 무대를 평가하고 자신이 가고 싶은 팀을 가늠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지코는 “이번 프로듀서 공연은 정말 레전드다”, 타이거 JK는 “어려운 사람들 섭외하신 거다”라고 말할 정도로 ‘쇼미더머니’가 아니면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최고의 라인업을 한 자리에 모아놔, 본격적인 무대의 막이 오르기 전부터 열기가 뜨거웠다.

첫 번째 순서는 다이나믹 듀오가 열었다. 다이나믹 듀오는 ‘이력서’ ‘빛이 훨씬 더 커’ ‘될대로 되라고 해’ ‘다시 쓰는 이력서’를 부르며 25년 동안 함께 해온 완벽한 팀워크를 선보였다. 무대를 본 참가자 래퍼들은 “역시 다이나믹 듀오다” “꼬맹이들은 범접할 수 없는 무대였다” “정말 멋있다” 등의 감상을 전했다.

다음 무대는 타이거JK와 비지였다. 그들은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난 널 원해’ ‘Monster’ 등 힙합 팬들이라면 모를 수가 없는 명곡들을 다시 선보이며 모두를 흥분시켰다. 특히 ‘Monster’ 무대에서는 ‘발라버려’ 후렴구를 관객들과 함께 불렀다.

도끼, 박재범 팀은 앞선 타이거JK, 비지의 열띤 무대에 잠시 긴장하며 견제하는 모습을 보이다가도, 무대에서는 언제 그랬냐는 듯 차분하고 여유로운 모습으로 ‘1ll recognize 1ll’, ‘Beverly 1lls’ ‘On It’ ‘ㅎㄷㄷ’ ‘우리가 빠지면 PARTY가 아니지’ ‘니가 싫어하는 노래’를 선보였다.

참가자들은 도끼의 랩에 대해 “AR인 줄 알았다” “’랩은 이렇게 하는 거야’라고 보여주는 것 같았다”며 감탄을 쏟아냈다.

마지막으로는 지코와 딘 팀이 준비해온 무대를 선보였다. 딘의 보컬이 돋보이는 곡 ‘I’m lot sorry’부터 ‘Bermuda triangle’ ‘거북선’ ‘FANXY CHILD’까지 다양한 무대를 선보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