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고동’ 세정, 일타오피로 갈치 낚았다 “역시 갓세정”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주먹쥐고 뱃고동'

/사진=SBS ‘주먹쥐고 뱃고동’

SBS 예능프로그램 ‘주먹쥐고 뱃고동’에 출연 중인 구구단 세정이 이번에는 갈치 낚시배에서 활약상을 보여준다.

22일 방송될 ‘주먹쥐고 뱃고동’ 여수 편에서는 멤버들이 최초로 바다 낚시에 도전한다.

김세정은 김병만, 이상민과 함께 여수 밤바다의 보물인 은빛 갈치 100마리를 잡기 위해 늦은 시간 바다로 나섰다.

갈치 낚시는 1kg씩 되는 추를 10개나 단 낚싯대를 이용해 심해에 살고 있는 갈치를 잡는 것으로, 갈치 조업에 나선 멤버들의 힘과 기술이 모두 필요한 작업이었다.

난생 처음 바다낚시에 도전한 세정은 처음에는 낚싯줄이 꼬이고, 추의 무게 때문에 낚싯대도 제대로 들지 못해 갈팡질팡했다.

하지만 낚싯대를 몇 번 바다에 드리운 세정은 낚싯줄을 입에 물어 고정시킨 후 바늘에 걸린 갈치를 분리하는 등 자신만의 방법을 터득하기 시작했다.

심지어 한 번에 다섯 마리의 갈치를 낚아 올리며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는 후문. 이를 지켜본 이상민은 “정말 똑똑하다. 마치 안젤리나 졸리처럼 여전사 같다”며 세정을 칭찬했다.

김병만 또한 “세정이를 보면 매번 놀란다. 상황에 대한 적응력이 누구보다도 빠른 친구”라며 ‘주먹쥐고 뱃고동’의 전천후 멤버 세정에게 박수를 보냈다. 오늘(22일) 오후 6시10분 ‘주먹쥐고 뱃고동’에서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