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한방’ 종영, 차은우 “나에게 강력한 한방 날린 작품”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판타지오

/사진=판타지오

KBS2 예능드라마 ‘최고의 한방’(극본 이영철 이미림, 연출 유호진 차태현 김상훈) 차은우가 종영 소감을 밝혔다.

차은우는 22일 아스트로 공식 팬카페를 통해 드라마 ‘최고의 한방’ 종영 소감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차은우는 마지막 회 대본을 들고 ‘최고의 한방’을 표현한 ‘엄지 척’ 포즈를 하고 있다.

차은우는 “‘최고의 한방’은 나에게 강력한 한방을 날려준 작품이다. 첫 드라마 도전이었지만 감독님, 선배님들 그리고 많은 스태프분들 덕분에 재미있게 촬영하며 연기에 대해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기회였다”고 말했다.

이어 “까칠하지만 미워할 수 없는 엠제이를 표현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했는데 많은 선배님들이 도와주셔서 감사했다. 특히 윤시윤 선배님과 애드리브 했던 장면이 방송에 나왔을 때, 차태현 선배님께서 칭찬해주셨을 때 너무 기분이 좋았다”며 촬영하면서 좋았던 기억을 떠올렸다.

또 그는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 팬 여러분께 감사 드리고 앞으로 기회가 된다면 더 좋은 연기로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한편 차은우가 출연 중인 ‘최고의 한방’ 마지막회는 오늘(22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