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냐?” ‘무한도전’, 이번에 진짜 바캉스 선물한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무한도전'

/사진=MBC ‘무한도전’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제작진이 멤버들에게 진짜 바캉스를 선물한다.

22일 방송될 ‘무한도전’에서는 ‘진짜사나이’ 특집 마지막회와 ‘안 개의치 않은 바캉스’ 편이 전파를 탄다.

훈련소 퇴소 후 한자리에 모인 멤버들은 군대의 추억을 한가득 쏟아냈다. 이 가운데 멤버들은 제작진의 갑작스러운 선물에 어안이 벙벙해졌다. 제작진이 멤버를 포함해 매니저, 그리고 스타일리스트까지 카메라(=녹화) 없는 바캉스를 보내주겠다고 한 것.

제작진은 “팀 별로 진짜 바캉스를 보내드린다. 다섯 팀을 다 보내드릴 순 없고 퀴즈를 통해 1등 팀에게 호텔 및 식사권이 포함된 여행권을 제공 하겠다”며 성적에 따라 서울, 제주, 해외로 여행지를 정하게 된다고 말했다.

놀란 멤버들은 믿기지 않은 듯 “애들 30사단에 보낼거냐” “씨익 웃는데” 등 못 믿는 모습을 보였지만 이내 “뭡니까. 저희가 뭘 풀면 돼요?”라며 의욕을 불태웠다.

이후 ‘안 개의치 않은 바캉스’ 퀴즈가 되려던 찰나, 하하는 손을 번쩍 들고 “질문 있다. 이게 좀 불공평한 게임이다”며 공정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하지만 그는 퀴즈를 풀고 난 뒤 제작진이 준비한 남다른 퀴즈에 감탄하며 “세상에 이렇게 공평한 퀴즈쇼가 없다”고 극찬을 마지 않았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카메라 없이 자신들만의 온전한 바캉스를 떠날 팀은 누가 될지, 제작진은 이들에게 진짜 바캉스를 선물할지, 포복절도하게 만드는 멤버들과 스태프들의 퀴즈 풀이와 입담은 오늘(22일) 오후 6시25분 ‘무한도전’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