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몸보신 특집에 멤버들 “돌도 씹어 먹을 수 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1박2일'

/사진=KBS2 ‘1박2일’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2일’)이 보양밥상을 찾아 떠나는 본격 ‘몸보신 특집’을 예고했다.

오는 23일 방송될 ‘1박2일’에서는 경상북도로 떠난 ‘한국인의 보양밥상’ 특집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번 주 안동의 한옥마을을 찾은 멤버들은 보양밥상을 즐기는 여행이라는 이야기에 들뜬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허나 “단, 그냥 드실 수는 없습니다”라며 연대책임제를 시행하겠다는 PD의 말에 멤버들은 “돌도 씹어 먹을 수 있을 것 같아”라며 극도의 식욕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깜찍한 표정을 짓고 있는 김준호의 모습이 포착돼 웃음을 선사한다. 양 볼에 손바닥을 갖다 댄 채 혀를 내두르고 있는 그의 자태가 무슨 상황인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더불어 무언가에 깜짝 놀란 듯 입을 다물지 못한 채 눈을 동그랗게 뜨고 있는 김종민의 모습이 포착돼 어떤 현장이 펼쳐질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또 멤버들을 맞이하는 요상한 금줄이 포착돼 호기심을 자극한다. 주걱부터 긴 젓가락까지 금줄에 대롱대롱 매달려있는 주방도구들 중 어떤 것을 선택하느냐에 따라 여섯 명의 운명이 갈릴 예정.

멤버들이 보양밥상을 획득해 굶주림의 늪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여섯 가지 주방도구들로 인해 어떤 상황이 그려질지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오는 23일 방송.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