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트럭’ 이훈 “사업 실패로 32억 빚…무엇이든 해야 한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훈이 ‘푸드트럭’에 도전했다.

21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이하 푸드트럭)’에서는 백종원이  서울 지하철 강남역 푸드트럭 존에 구원투수로 등판했다.백종원은 푸드트럭 존에 있는 6대의 푸드트럭을 보며 “총체적 난국”이라며 어디서부터 도움을 줘야할지 난감해 했다.

제작진이 백종원에게 “한 명이 더 있다. 연예인이다”라고 말하자 백종원은 “이건 생존이 걸린 일이다. 연예인들이 장난처럼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며 고개를 저었다.

제작진이 말한 연예인 도전자는 이훈이었다. 이훈은 2012년 사업실패 후 약 32억의 빚더미에 앉았다. 그는 “1년을 폐인처럼 살았다. 집밖에도 안 나가고 술을 마셨다”고 돌이켰다.

회생 신청을 통해 재기의 기회를 마련한 이훈은 “방송일이 없더라도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찾아야 한다. 어떤 일이 주어져도 나한테 무한한 기회다. 어떻게든 무엇이든 해야 한다”며 ‘푸드트럭’ 운영에 나선 이유를 밝혔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