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신잡’ 정재승 “‘호기심 천국’ 방귀 박사 될 뻔했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알쓸신잡'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알쓸신잡’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알쓸신잡’의 정재승이 과거 ‘방귀 박사’가 될 뻔했다고 밝혔다.

21일 방송된 tvN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이하 알쓸신잡)’에서는 유희열·유시민·황교익·김영하·정재승의 전주 여행기가 그려졌다.

이날 정재승은 “더러운 얘기를 하나 하겠다”며 입을 열었다. 그는 “영화 ‘덤앤더머’에서 방귀에 라이터로 불을 붙이는 장면이 나온다”며 “‘방귀도 불이 붙나요?’라는 칼럼을 썼는데 ‘호기심 천국’ 작가가 실험하고 싶다며 연락이 왔다”고 말했다.

정재승은 “실험을 적극 도와주기로 했다. 그런데 대본 내용이 방귀 박사를 모신다고 해서 내가 나가는 것이었다. 고민이 돼 지도교수에게 조언을 구하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지도교수님이 너는 박사가 아니라고 말했다. 그래서 방귀 석사로 나가면 안 되겠냐고 말했는데 결국 방송에는 못 나가게 됐다”고 덧붙였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