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법’ 병만족, 스릴 가득 생존 미션 “코모도 드래곤과 공존하라”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정글의 법칙'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정글의 법칙’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정글의 법칙’ 병만족이 코모도 섬에서의 생존을 시작했다.

21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에서는 김병만과 가수 강남, 양동근, EXID 하니, 세븐틴 민규, 배우 송재희, 이완, 아나운서 조정식이 32번째 정글로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제작진은 출연진들에게 최종 목적지를 알려주지 않은 채 생존지로 향했다. 이들이 도착한 곳은 소순다 열도의 코모도 섬이었다. 섬에 도착한 병만족은 제작진이 준비한 영상을 시청했다. 이 섬에만 서식하는 파충류 코모도 드래곤에 대한 영상이었다.

코모도 드래곤은 최대 몸길이 3미터, 몸무게 165kg에 달하는 지구상에서 가장 큰 파충류다. 흡사 공룡을 닮은 거대한 몸집과 압도적인 비주얼로 ‘살아있는 공룡’이라고 불린다.

병만족은 초식동물은 물론 동족까지 잡아먹는 코모도 드래곤이 있는 코모도 섬에서 생존해야 한다는 소식을 듣고 당황했다. 전 세계 오지를 돌아다니며 생존을 이어왔던 김병만 역시 긴장한 표정이 역력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