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신잡’ 정재승 “아내와 프랑스 일주 중 셋째 생겼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알쓸신잡'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알쓸신잡’ / 사진=방송화면 캡처

정재승 교수가 프랑스에서 셋째를 가졌다고 고백했다.

21일 방송된 tvN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이하 알쓸신잡)’에서는 잡학박사 유희열·유시민·정재승이 전주로 향하는 차 안에서 대화를 나눴다.

“스위스와 프랑스 샤모니에 다녀왔다”는 유희열의 말에 정재승은 “아내와 차를 타고 프랑스를 한바퀴 돌았다. 다 돌고 셋째가 생겼다”고 웃으며 말했다. 김영하는 “샤모니 베이비”라며 감탄했다.

유시민은 자신의 프러포즈 이야기를 들려줬다. 그는 “너무 멋없는 프러포즈를 했다”며 “집사람에게 혹시 나와 결혼하지 말아야 할 이유가 있냐고 물었더니 ‘없는데’라고 해서 그럼 결혼하자고 했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도 고백은 낭만적인 장소에서 했다. 소양강 유람선에서 했다”고 하자 유희열은 “로맨틱하지는 않은데 선생님답다”고 화답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