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 곽현화 노출판 배포 논란 “노출 합의 NO” vs “빼달란 말 無”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KBS2 ‘연예가중계’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연예가중계’ 방송화면 캡처

이수성 감독과 방송인 곽현화가 영화 ‘전망 좋은 집’의 노출신을 두고 상반된 입장을 내놨다.

21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서는 영화 ‘전망 좋은 집’의 이수성 감독과 방송인 곽현화의 법정공방을 다뤘다.

이날 방송에서 곽현화는 “처음 섭외할 땐 독립영화라고 했다. 노출신이 있다고 해서 다 성인영화를 목적으로 만든 작품은 아니지 않느냐”고 말했다. 그러나 이수성 감독은 “콘티를 보고도 독립영화라 생각했던 것은 납득할 수 없다”고 했다.

또 “촬영을 할 때 상반신 노출 장면이 콘티에 있어 이건 찍지 않기로 한 것 아니냐고 했고, 감독이 X자 표시를 하고 촬영에 들어갔다”는 곽현화의 주장에 이 감독은 “리허설을 많이 했다. 노출 장면을 빼달라는 얘기는 없었다. 그리고 임팩트 있는 노출이 필요해서 계약서를 체결한 것이었다”고 반박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