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살아있다’ 장서희, “내 남자는 내가 지킨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언니는 살아있다' / 사진제공=SBS

‘언니는 살아있다’ / 사진제공=SBS

SBS 특별기획 ‘언니는 살아있다!’의 장서희가 손창민의 개인 비서가 된다. 자신이 사랑하는 남자를 지키기 위해서다.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의 민들레(장서희)는 이계화가(양정화)를 의심하면서 구필모 회장(손창민)을 지키기 위해 그를 위한 개인 비서로 들어간다.

지난 28회에서 민들레는 스토커가 남긴 사진을 들여다보던 중 자신의 팬 사인회 현장에 있던 이계화를 발견했다. 스토커를 사주한 인물이 구 회장의 어머니 사군자(김수미)가 아니라 이계화일지도 모른다는 깊은 의심이 드는 정황이었다. 계화를 미행하던 들레는 계화가 무당을 찾아가 저주 인형을 불태우는 장면을 목격했다. 계화는 구세후를 저주했으나 들레는 그 대상을 구필모로 착각했다.

이에 따라 들레는 구 회장의 가장 측근에서 그를 지키기로 결심하고  구회장의 개인 비서가 된다. 드라마 방영에 앞서 제작진이 공개한 비하인드 사진에는 들레가 구 회장 곁에서 눈을 동그랗게 뜨고 그를 보필하는 모습이 나온다. 그동안 온갖 만행을 저지르고도 눈 하나 꿈쩍하지 않는 계화가 민들레와 계속 부딪히게 되면서 이번에는 어떤 고도의 계략을 펼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녹화현장에서는 촬영 카메라가 꺼지자 장서희와 양정아가 우리가 언제 원수였냐는 듯 서로 부둥켜 안고 환하게 웃어 훈훈함을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양정아는 “요즘 악녀로서 욕을 많이 먹고 있어서 행복하다. 극중 계화는 열등감과 성공에 대한 야망으로 똘똘 뭉쳐있지만 연민이 가는 악녀 캐릭터”라며 함박 미소를 지었다.

구 회장을 둘러싸고 민들레와 이계화의 본격 라이벌 구도가 시작되는 ‘언니는 살아있다!’는 오는 22일 오후 8시 45분 2회 연속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