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정 같은 소리’ 장문복 “혼전 동거, 청춘의 자유”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열정 같은 소리' 장문복 / 사진제공=온스타일

‘열정 같은 소리’ 장문복 / 사진제공=온스타일

래퍼 장문복이 온스타일 ‘열정 같은 소리’가 새로운 티저에 등장했다.

‘열정 같은 소리’는 답답한 현실과 꽉 막힌 미래로 지친 이 시대 젊은이들의 가슴을 시원하게 뚫어줄 프로그램으로 오는 8월 1일 오후 9시 30분 1회가 방송된다. ‘열정 같은 소리’의 MC와 출연진들은 매주 다양한 주제로 대한민국 청춘의 현실을 다룰 계획이다. 2030세대의 실제 사연으로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고 나아가 이를 이겨내는 자신만의 ‘꼼수’를 공유할 예정이다. 훈계나 가르침이 아닌 공감으로 접근해 청춘들을 위로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MC는 허지웅이 맡았으며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의 장문복을 비롯해 페미니스트 배우 김꽃비, 감독 이랑, 청춘 잡지 편집장 최서윤, 모델 심소영, 제리케이, ‘열정페이 계산법’ 창시자 김간지, 청춘 일러스트레이터 김나훔 등 서로 다른 직업군의 출연진들이 청춘 대변인으로 참여해 다양한 시각으로 청년의 삶을 이야기 할 전망이다.

첫 방송에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에는 장문복과 심소영이 짝을 이뤄 청년세대가 해봤을 법한 고민에 대해 ‘토론 배틀’을 벌이는 모습이 담겨 있다. 장문복-심소영은 ‘청춘들의 생계형 혼전동거’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솔직하게 피력하며 ‘청춘 대변인’다운 면모를 선보였다.

장문복은 “경제적인 부담을 덜기 위해 생계형 혼전 동거를 하는 청년들이 사회의 눈치를 보게 되는 건 사실”이라며 “하지만 혼전 동거가 불법도 아니고, 그들의 자유라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평소 오픈마인드 청춘으로 불리는 심소영은 “비용문제로 결혼을 하고 싶어도 못하는 비혼족이 있다. 혼전 동거의 사회적 인식이 바뀌면 결혼 문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부정적 인식의 변화 필요성을 이야기하며 “청춘들을 위해 모두의 노력이 요구된다”고 입을 모았다.

또 다른 청춘 대변인 김간지와 제리케이는 ‘SNS가 청춘들의 인간관계에 미친 영향’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열정페이 창시자로 유명한 드러머 김간지는 “SNS로 만난 인연은 ‘인스턴트’일 것 같다. 관계를 유지하기에는 가벼운 듯하다”며 우려를 표한다. 반면 스스로를 ‘트위터 인간’이라고 밝힌 래퍼 제리케이는 “실제로 현재 레이블에 소속된 동료들도 트위터를 통해 만났다”며 SNS가 청년들의 인간관계를 풍요롭게 할 수 있다고 말한다. 완전히 반대되는 기준을 가지고 있는 두 사람의 토론 배틀은 앞으로 방송에서 보여줄 이들의 활약에 더욱 궁금증을 자아낸다.

제리케이는 연이어 배우 김꽃비와 ‘청년 실업’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제리케이는 “사회가 청년 실업에 대해 이야기를 하려면 먼저 체불임금을 제대로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 놓고 해야한다”고 생각을 밝힌다. 김꽃비는 “청년 실업이 눈높이를 낮추면 해결될 수 있는지 묻는 자체가 취업 문제를 청년 탓으로 보는 것”이라며 “요즘 애들이 배가 불러서 노력도 안하고 편한 것만 하고 싶어 한다고 말하는 건 소위 ‘꼰대'”라고 일침을 가한다. 두 사람은 “눈높이를 낮춰서 살만한 세상이면 낮춘다. 그러나 지금은 그것조차 안 되는 열악한 상황”이라고 말해 취업 문제로 힘들어하는 청년들의 마음을 대변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