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경찰’ 이주승, 촬영장 사로잡은 4차원 ‘엉뚱 매력’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이주승/사진=MBC에브리원 '시골경찰'

이주승/사진=MBC에브리원 ‘시골경찰’

MBC 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시골경찰’에 출연하는 배우 이주승이 1회에 이어 2회에서도 엉뚱한 매력을 선보인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시골경찰’ 2회에서는 본격 시골 경찰 라이프를 시작하게 된 이주승이 첫 신고 전화를 받고 출동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주승은 야근 근무를 서던 중 마을 어귀에 있는 빈집에서 수상한 불빛이 보인다는 주민의 신고를 받았다. 빈집으로 출동한 이주승은 수상한 사람이 있는지 집 안을 살펴보다가 오랫동안 사용한 흔적이 없는 냉장고를 발견했다. 그리고 갑자기 “냉장고 안에 사람 머리가 있을 것 같다”는 엉뚱 살벌한 말을 해 함께 출동한 선배 경찰을 당황케 했다.

지난 17일 첫 방송에서도 서울에서 직접 챙겨온 화초들을 ‘서울 꽃’이라 칭했다. 또 방 안에 ‘파리 사체’를 두면 다른 파리들이 놀라 도망갈 거라는 말을 하는 등 4차원적인 매력을 뽐낸 바 있다. 이주승은 2회에서 더욱 진화된 엉뚱함을 선보일 예정이다.

‘시골경찰’은 오는 24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