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푸드트럭’ 제작진 “재미+공익 모두 잡는 독특한 예능될 것”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 / 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 / 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이 드디어 시동을 건다.

21일 오후 11시 20분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이하 푸드트럭)’은 대한민국 최초 ‘푸드트럭 창업’을 소재로 재미는 물론, 공익성까지 겸비한 포맷의 예능이다.

◆ ‘장사의 神’ 백종원, ‘푸드트럭’도 성공할까?
제작진은 확 바뀐 포맷의 ‘푸드트럭’을 기획하면서 백종원의 경영 노하우와 장사 비법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제작진은 고심 끝에 백종원에게 장사 노하우를 공개해 줄 것을 요청했고, 백종원은 “다 공개하면 내 노후는 어떻게 책임질 거냐”며 심사숙고를 거듭했다.

백종원은 제작진의 끈질긴 요청에 ‘푸드트럭 존’ 살리기에 동참했고, 메뉴개발부터 장사비결까지 전부 공개하겠다며 열의를 보였다. 사실 푸드트럭 창업은 백종원도 처음이다. 백종원은 “사실 푸드트럭은 내가 꿈꾸던 것 중 하나다. 푸드트럭 창업자들과 머리를 맞대며 제대로 도전해보겠다”고 다짐했다.

'푸드트럭' 김성주(왼쪽부터)·백종원 / 사진제공=SBS

‘푸드트럭’ 김성주(왼쪽부터)·백종원 / 사진제공=SBS

◆ 강남역 푸드트럭 존, 심폐소생에 성공할까?
제작진이 주목한 첫 푸드트럭 존은 강남역이다. 그 중 강남역 9,10번 출구 사이의 푸드트럭 존은 하루 유동인구 약 100만 명 이상으로 인구 밀도가 높은 지역이지만 하루평균매출은 2만원을 웃돌아 심폐소생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백종원은 직접 강남역을 찾았다.

제작진은 22대의 카메라를 동원해 푸드트럭 존을 관찰했고, 상황실에 숨어 하루 종일 영업방식을 관찰하던 백종원은 “저 집은 메뉴가 너무 많은데?”라고 ‘깨알 비판’을 하는 한편, 제작진이 몰래 사온 푸드트럭 음식을 맛본 뒤 “이걸 돈 받고 판다고?”라며 혹평을 하기도 했다.

실제로 백종원은 7팀의 푸드트럭 창업자들을 대상으로 다소 까칠한 모습을 보이는가 하면 “앞으로 혹독하게 다그칠 예정”이라고 밝혀 모두를 긴장하게 했다. 이밖에 백종원은 “과거 망했을 때 빚이 17억이었다”며 “꼬박 3일 밤새며 장사했었다”고 과거를 회상하기도 했는데, 백종원이 전하는 대박 노하우로 강남역 푸드트럭존을 살릴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에 도전자로 출연하는 배우 이훈 / 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에 도전자로 출연하는 배우 이훈 / 사진제공=SBS

◆ 배우 이훈, 재기에 성공할까?
배우 이훈의 ‘푸드트럭’ 출연도 눈길을 끌 것으로 보인다. 수십억의 빚이 있다고 알려진 이훈은 이번 ‘푸드트럭’ 강남역 편에 도전자로 나서 “매출 못 올리면 출연료라도 깎겠다”는 남다른 각오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 이훈은 모든 과정을 직접 몸으로 부딪히며 혹독한 창업훈련을 견디고 있다.

이훈은 메뉴선정을 위해 두 아들과 함께 시장조사에 나섰고, 다양한 푸드트럭들을 찾아다니며 그들의 모습을 유심히 지켜봤다. 평소 ‘요리 똥손’으로 불릴 만큼 요리에 소질이 없다는 이훈은 푸드트럭에서 판매할 메뉴로 ‘닭꼬치’를 선정해 본격적인 요리연습에 돌입했다. 이훈은 특유의 의욕과다로 닭꼬치를 굽는 족족 불을 내 현장을 ‘불바다’로 만들었지만, 재기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과연 이훈은 ‘푸드트럭’을 통해 재기에 성공할 수 있을지, 이 모든 과정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푸드트럭’ 제작진은 “우리 프로그램이 외식업에 관심 있는 분들에게 외식업에 대한 새로운 시각과 생각을 심어주는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 ‘푸드트럭’을 통해 푸드트럭의 현 주소를 살펴보고, 그 방향을 제시하고, 같이 고민해보는 모든 과정을 담을 것이다. 재미와 공익을 모두 놓치지 않는 독특한 예능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