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 이소라, 英서 생애 첫 솔로 버스킹 도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비긴어게인' 이소라 솔로 버스킹 / 사진제공=JTBC

‘비긴어게인’ 이소라 솔로 버스킹 / 사진제공=JTBC

이소라가 영국 체스터에서 생애 첫 솔로 버스킹에 도전한다.

23일 JTBC 음악여행기 ‘비긴어게인’에서는 아일랜드에 이어 영국으로 두 번째 버스킹 여행을 떠난 ‘비긴 어스’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일명 ‘비틀즈의 나라’ 영국에서 ‘비긴 어스’가 방문할 도시는 체스터와 맨체스터, 그리고 리버풀이다. 맨 처음 체스터에 도착한 네 사람은 작은 도시의 특성 탓에 유난히 솔로 버스커가 많은 것을 발견하고 그 분위기에 맞춰 단독 버스킹에 도전하기로 결심했다.

이소라는 “도현이 없이 하면, 많이 부끄러울 것 같다”며 늘 앞에서 분위기를 잡아주던 윤도현이 없는 것에 난색을 표했다. 반면 윤도현은 열정 로커답게 어김없이 먼저 버스킹을 시작했다. 이를 지켜보던 이소라를 포함한 세 사람은 “윤도현은 진짜 버스커처럼 보인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소라는 ‘비긴 어스’ 멤버들 없이 단독으로 버스킹에 성공할 수 있었을까. 23일 오후 10시 30분 JTBC ‘비긴어게인’ 영국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