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무로뮤지컬영화제’, 22일 개막..풍성한 볼거리 ‘기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2회 충무로뮤지컬영화제' 개막식 사회를 맡은 배우 오만석 / 사진제공=CHIMFF

‘제2회 충무로뮤지컬영화제’ 개막식 사회를 맡은 배우 오만석 / 사진제공=CHIMFF

‘제2회 충무로뮤지컬영화제(CHIMFF 2017)’가 오는 22일 서울 충무아트센터에서 개막한다.

개막식의 사회자는 배우 오만석이다. 특별 공연은 영화와 뮤지컬계에 많은 영향을 미친 밥 포시의 탄생 90주년을 맞아 특별전 ‘댄스컬 올 댓 포시’를 준비했다.

개막 공연의 안무와 연출은 국내에서 밥 포시 안무 전문가로 통하는 서병구 안무가가 맡았다.  서병구는 “밥 포시의 안무는 관객이 빠져들게 만드는 춤이다. 다른 안무가가 범접할 수 없는 독특한 스타일과 미학이 있다”고 설명했다.

개막작은 1927년에 제작된 오리지널 무성영화 ‘시카고’에 라이브 공연이 더해진 ‘무성영화 라이브: 시카고 1927’이다. 조윤성 재즈 피아니스트가 1920년대 재즈 스타일을 재현하기 위해 창작한 음악을 30인조로 구성된 조윤성 세미·심포닉 앙상블이 완성한다.

‘제2회 충무로뮤지컬영화제’는 오는 30일까지 충무아트센터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CGV 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열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