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티피플’ 박진영X이효리, 이 조합 실화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파티피플' 이효리, 박진영 / 사진제공=SBS

‘파티피플’ 이효리, 박진영 / 사진제공=SBS

SBS ‘파티피플’을 통해 박진영과 이효리의 만남이 성사됐다.

‘파티피플’은 가수 박진영이 최초로 단독 MC를 맡은 신개념 음악 토크 프로그램이다. 이효리는 오는 22일 밤 12시 15분에 방송되는 SBS ‘파티피플’의 1회 게스트로 배우 염정아와 함께 출연한다.

이효리는 최근 4년 만에 6집 앨범으로 컴백했다. 이효리가 SBS에서는 이례적으로 박진영이 MC로 나선 신규 예능 프로그램인 ‘파티피플’에 출격했다. 92년에 데뷔한 25년 차 현역 가수 박진영과 98년 핑클로 데뷔 이후 디바로 거듭난 이효리까지 한국 가요계 톱스타들의 만남으로도 기대를 자아내고 있다.

지난 2009년 박진영은 한 프로그램에서 프로듀서 입장에서 가장 탐나는 가수로 이효리를 꼽으며 “직접 프로듀스해보고 싶다”는 욕심을 내비친 바 있다. 당시 박진영은 “박지윤과 아이비 이후로 여자 솔로를 프로듀싱을 오랫동안 못해봤는데, 이런 걸 완벽하게 할 수 있는 가수는 지금 활동하고 있는 여자 연예인 중엔 이효리가 최고인 것 같다“고 이효리를 향해 칭찬을 보냈다.

앞서 진행된 ‘파티피플’ 녹화에서도 박진영은 “저를 비롯해 너무 많은 분들이 이효리 씨를 원했다. 지난 4년간 이효리라는 사람이 어떤 생각을 했고 얼마나 ‘숙성’ 됐는지 이번 앨범을 통해 느낄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앨범에서 대부분의 곡 작업에 참여하며 프로듀서의 재능을 선보인 이효리와 가수가 아닌 프로듀서의 입장에서 대화를 나눴다.

두 사람의 만남은 오는 22일 밤 12시 15분에 첫 방송되는 ‘파티피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