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안재욱, 조세호 만났다 “오늘도 안 나올 줄 알았는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해피투게더' / 사진=방송 캡처

‘해피투게더’ / 사진=방송 캡처

방송인 조세호가 안재욱과 드디어 만났다. 앞서 조세호는 친분이 없는 안재욱의 결혼식에 가지 않았다는 이유로 ‘프로불참러’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안재욱은 20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안재욱은 조세호의 인기 역주행의 주역이라는 칭찬에 “나 때문이 아니다. 내 결혼이 소재가 되긴 했지만, (언급한) 김흥국 덕분이다”라고 말했다.

조세호는 “녹화 전 안재욱 씨의 대기실에 갔는데 ‘내 인생에 조세호라는 꼬리표가 붙을지 몰랐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안재욱 역시 “내 인생에 조세호 이름이 너무 많이 등장한다. 어딜 가더라도 조세호 아느냐고 묻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세호는 최근 열린 안재욱의 딸 돌잔치에 일정상 불참했다. 안재욱은 “화제가 된 것도 있으니 기본적으로 초대했다. 그런데 못 온다고 하더라. 나하고 관계된 건 불참하는 거라고 생각했다. 오늘도 안 나올 줄 알았다”고 말해 녹화현장에 폭소가 터졌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