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사남’ 최민수, 신성록에 “지영이 설득해줘”…물량공세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MBC '죽어야 사는 남자' / 사진=방송 화면 캡처

MBC ‘죽어야 사는 남자’ / 사진=방송 화면 캡처

MBC 수목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 최민수가 신성록에게 “내가 자네의 장인”이라고 밝혔다.

20일 방송된 ‘죽어야 사는 남자’에서 사이드 파드 알리 백작(최민수)는 딸을 만나기 전 강호림(신성록)을 찾았다. 그는 강호림에 “내가 자네 장인일세”라고 말했다. 백작은 “DNA 검사도 마쳤다”고 설명했다.

이후 백작은 “자네가 우리 지영이를 설득해달라”고 부탁하며 그에게 외제차를 사주고 돈을 줬다. 강호림은 갑작스러운 횡재에 기뻐하면서도 지영의 존재를 명확히 알지 못해 혼란해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