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의 왕비’ 연우진♥박민영, 도성 떠나기 전 달달한 데이트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7일의 왕비' / 사진=방송 화면 캡처

‘7일의 왕비’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2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 연우진과 박민영이 도성을 떠날 계획을 하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20일 방송된 ‘7일의 왕비’에서 이역(연우진)과 신채경(박민영)은 폭주하는 이융(이동건)을 피해 도성을 떠나기로 했다.

이역은 “우렁각시도 해산할 거고, 내가 눈 앞에서 사라지면 형님 마음도 편해질 거다”라며 신채경을 안심시켰다. “제자리로 돌아갈 거다”라고 덧붙였다.

신채경은 “떠나려면 해야 할 일이 태산이다”라며 이역을 위한 옷을 짜려고 했다. 이역은 “입지 못할 옷이 나올 것 같은데”라며 투정을 부렸다. 두 사람은 서로의 신체 사이즈를 재며 은근히 스킨십해 설렘을 안겼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