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크레인’이 묻는다 “피해자가 된 가해자… 누구의 책임인가?”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영화 '포크레인' 스틸컷

사진=영화 ‘포크레인’ 스틸컷

영화 ‘포크레인’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진압군의 피해자가 아니라 가해자였던 시위 진압군을 조명한다. 가해자인 동시에 피해자가 될 수 밖에 없었던 그들의 상처에 대한 책임은 누구의 것일까?

20일 서울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포크레인'(감독 이주형)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포크레인’은 당시 시위 진압에 동원됐던 공수부대원 김강일(엄태웅)의 이야기를 담았다. 퇴역 후 포크레인 운전기사로 살아가던 그가 우연한 사건을 계기로 20여 년 전 묻어두었던 불편한 진실을 좇아가는 진실 추적 드라마다. 김기독 감독의 일곱 번째 각본으로, 배우 엄태웅이 주연을 맡았다.

연출을 맡은 이주형 감독은 영화 ‘붉은 가족’ 이후 김기덕 감독과 두 번째 작업을 하게 된 데 대해 “‘포크레인’이라는 시나리오가 있다는 사실은 오래 전부터 알고 있었다. 김 감독이 내가 인간의 고통을 잘 표현할 수 있을 거라고 말씀해주셨는데 그 한마디에 마음이 움직였다”고 말했다.

지난해 성매매 사건으로 물의를 빚은 엄태웅의 복귀작으로 언급되는 것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그는 “엄태웅의 복귀작보다는 여러 사람의 열정이 모여서 만들어진 영화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엄태웅을 주인공 김강일 역으로 선택 한 것에 대해서는 “사실 엄태웅이라는 배우에 꽂혔다. 많이 표현하지 않으면서 내공을 가지고 있고, 깊은 곳에서 우러나오는 연기를 하는 배우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또 “사실 엄태웅이 출연 제안을 여러 번 거절했다. 고민할 것도 많았고 힘들었던 시기였기 때문에 출연을 결정하기까지 기다리는 시간이 길었다. 그러다 어느날 ‘김강일?’이라는 문자와 함께 포크레인 운전 연습을 하는 동영상을 보내왔다. 기쁜 회답이였고, 그때부터 영화가 시작됐다”고 덧붙였다.

이 감독은 “광주민주화운동은 여러 작품에서 다뤄졌지만 지금 이 시점에 더 관심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광주민주화운동의 이면을 다뤘는데, 불편할 수도 있는 이야기지만 상처 받은 모든 사람들이 영화를 통해 치유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