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크레인’ 이주형 감독 “엄태웅, 출연 제의 여러 번 거절했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영화 '포크레인' 스틸컷

사진=영화 ‘포크레인’ 스틸컷

영화 ‘포크레인’의 이주형 감독이 “엄태웅이 영화 출연 제의를 여러 번 거절했었다”고 말했다.

이주형 감독이 20일 서울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포크레인'(감독 이주형)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영화를 시작하기 전 엄태웅 씨에게 끊임없이 제의하고 설득하는 과정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 감독은 “아무래도 엄태웅 씨도 고민할 게 많았기 때문에 기다리는 시간이 꽤 길었다”라며 “지금 생각해보면 그렇게 기다리는 과정이 있었기 때문에 영화도 잘 나온 것 같다. 개인적인 입장에서 ‘포크레인’이 엄태웅 씨의 복귀작이라기 보다는 많은 사람들의 열정이 모여 만들어진 영화로 봐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포크레인’은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당시 시위 진압에 동원됐던 공수부대원 김강일(엄태웅)이 퇴역 후 포크레인 운전사로 살아가던 중 우연한 사건을 계기로 20여 년 전 묻어두었던 불편한 진실을 좇아가는 진실 추적 드라마다. 오는 27일 개봉.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