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세’ 여진구·이연희, “대본이 너덜너덜해질 정도로 연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SBS '다시 만난 세계' 여진구, 이연희 / 사진제공=아이엠티브이

SBS ‘다시 만난 세계’ 여진구, 이연희 / 사진제공=아이엠티브이

SBS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의 여진구가 이연희의 눈물을 닦아주는 장면이 공개됐다.

 

20일 방송되는 SBS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 이하 ‘다만세’) 3~4회에서는 성해성(여진구)와 정정원(이연희)가 12년 만에 애틋한 재회에 성공하는 모습이 담긴다.

공개된 스틸컷은 성해성이 자신 때문에 그 동안 마음 고생이 심했을 정정원의 눈물을 직접 닦아주면서 위로하는 장면이다.

이 장면은 SBS 일산 제작센터에서 지난 10일 촬영이 이뤄졌다. 여진구와 이연희는 서로의 대본을 철저히 살펴본 후 동선까지 체크하는 등 호흡을 맞춰보며 촬영에 나섰다.

제작진은 “여진구와 이연희는 대본이 너덜너덜해질 정도로 연기에 열정적으로 임하고 있다”며 “3~4회에서는 12년 만에 재회한 성해성과 정정원의 이야기와 함께 정정원을 향한 마음을 직접적으로 드러내기 시작하는 차민준(안재현) 등 본격적인 이야기가 담긴다. 초반부터 몰아치는 전개를 보여줄 3~4회 방송분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SBS 수목드라마스페셜 ‘다시 만난 세계’ 3,4회분은 20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