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류준열 “현장에서 송강호 선배 성대모사… 한층 가까워졌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류준열/사진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류준열/사진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영화 ‘택시운전사’의 류준열이 “송강호 선배 성대모사 이후 한층 가까워졌다”고 말했다.

영화 ‘택시운전사’에서 송강호-유해진과 호흡을 맞춘 류준열이 촬영장 일화를 공개했다.

류준열은 앞서 촬영 소감에서 “영화 ‘택시운전사’ 촬영 현장에서 선배님들이 스스럼없이 대해 주시고 편안하게 연기를 할 수 있도록 많이 도와주셨다. 촬영 중에 송강호 선배의 성대모사를 했던 적이 있는데 선배가 너무 좋아하셨다. 그 촬영 이후 선배와 한층 가까워졌고 연기하는 데 힘이 많이 났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류준열이 영화 촬영 현장에서 살가운 막내로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했다. 극 중 무반주로 노래하는 장면에서 류준열이 즉석에서 흥을 돋우기 위해 율동과 다양한 제스춰를 만들어 오자 선배들이 기특해하며 적극적으로 리액션을 해주셔서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촬영이 진행됐다. 또한 토마스 크레취만이 류준열이 분장차에 등장하면 바로 장난 모드로 바뀌어 뒤에서 놀래키거나 다리를 걸고 손씨름을 하는 등 아이들 같은 장난도 많이 쳤다”고 말했다.

류준열은 “토마스 크레취만이 시사회 행사를 위해 온다고 들었다. 항상 유머를 잃지 않는 유쾌한 분이라 말씀하실 때마다 이게 장난인지 농담인지 구분이 잘 안 됐다. 촬영할 때 몇 번 헐리웃 자신의 집으로 놀러 오라고 초대해줬는데 예의상 하는 말이냐고 물으니 진심이라고 계속 말씀하셨고 감사한 마음으로 곧 LA로 달려갈 계획이다”고 친분을 드러냈다. 이어 “현장이 무척 덥고 힘들었지만 선배님들이나 스탭들 모두가 열린 마음이어서 마음이 너무 편했고 현장 가는 길이 행복했다”라고 덧붙였다.

영화 ‘택시운전사’(감독 장훈)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김만섭(송강호)이 통금 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 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을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다. 류준열은 극 중 광주 대학생 구재식으로 분했다.

‘택시운전’는 오는 8월 2일 개봉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