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한방’ 김민재, 이세영 앞에서 시무룩…시공간 로맨스 결말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최고의 한방' / 사진=몬스터 유니온

‘최고의 한방’ / 사진=몬스터 유니온

KBS2 예능드라마 ‘최고의 한방’ 김민재가 이세영의 집 앞에서 시무룩한 표정을 짓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최고의 한방’은 죽은 줄 알았던 과거의 톱 스타가 살아 돌아오면서 펼쳐지는 이 시대 20대들의 청춘 소란극이다. 지난 방송에서 이지훈(김민재)은 자신이 짝사랑하는 최우승(이세영)이 유현재(윤시윤)와 가까워 지는 것을 보고 애써 웃어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20일 공개된 스틸 속에는 이세영의 집을 찾은 김민재의 모습이 담겼다. 이세영 집 안을 들여다보는 김민재의 자태가 웃음을 유발한다. 곧 실망한 표정이 이어져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최고의 한방’ 제작진은 “’최고의 한방’이 종영까지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이에 이번 주 방송에서는 현재-우승-지훈의 얽히고 설킨 시공간 삼각로맨스의 결말이 드러날 예정이다”라고 귀띔했다.

‘최고의 한방’은 오는 21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