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박나래, 사심 가득 ‘여름 나래 학교’ 개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박나래가 충재씨를 향한 사심 가득한 ‘여름 나래 학교’를 개최한다.

오는 21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 214회에서는 박나래가 무지개회원들과 함께 전라남도 무안에 있는 할머니 댁에서 ‘여름 나래 학교’를 보내는 모습이 공개된다.

박나래는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을 준비했습니다”라며 ‘여름 나래 학교’의 시작을 알렸다. 무지개회원들은 박나래 할머니 댁에서 한껏 들뜬 표정으로 다 같이 사진을 남겼다.

특히 박나래는 전남 무안의 한 계곡에 누군가 등장하자 깜짝 놀랐다. 그녀는 기안84의 훈남 후배 충재씨에게 직접 ‘여름 나래 학교’ 참가를 부탁한 상태. 예고편에서 뒷모습만 공개된 남자가 충재씨일지 궁금증이 쏠린다.

제작진에 따르면 박나래는 기차의 출발시각이 다 되도록 도착하지 않는 기안84와 충재씨에 발을 동동 굴리면서 두 사람을 기다렸다. 충재씨를 위해 사심이 듬뿍 담긴 특별 도시락까지 준비했다고.

과연 박나래는 그토록 고대하던 충재씨와의 만날 수 있을까?

‘나 혼자 산다’는 오는 21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