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만난 세계’ 첫방, 수목 고정 픽 너야 너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다시 만난 세계'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다시 만난 세계’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SBS 새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가 순조롭게 출발했다.

지난 19일 첫회를 방영한 ‘다시 만난 세계’는 사고로 죽었던 소년 성해성(여진구)이 19살 모습으로 돌아와 31살 동갑 친구인 정정원(이연희)을 만나 자신의 죽음으로 인해 비틀어진 주위 사람들의 삶을 바로 잡는다는 내용의 드라마다.

드라마는 시작부터 시선을 사로잡았다. 성해성이 “나는 죽었다”라고 독백하며 극이 시작된 것. 성해성은 “12년 전 고등학교 3학년 여름. 열아홉살의 나는 죽었다”라고 무표정한 표정으로 말했다.

호기심이 일어난 순간 화면은 성해성의 풋풋했던 열아홉 살 여름으로 되돌아갔다. 학창 시절의 성해성과 정정원(정채연)은 누구보다 가까웠다. 정정원은 아무렇지 않은 듯 성해성의 얼굴 바로 앞에서 그의 머리를 만져주거나 성해성도 잊고 있었던 생일을 챙겨줬다. 동갑내기 친구지만 왠지 설레는 기류가 흐르는 둘 사이에 순수한 풋사랑의 분위기가 물씬 풍겼다.

12년 뒤 정정원(이연희)은 서른한 살의 어른이 됐다. 성해성은 12년 전에 사고로 죽었다. 정정원은 성해성의 추모 공원에 다녀오던 길에 하늘에서 이상한 흰 구름을 보게됐다. 죽었던 성해성도 같은 날 학교 옥상에서 깨어났고 똑같은 흰 구름을 보게 됐다.

학교 옥상에서 내려온 성해성은 자신이 학생들과 다른 교복을 입고 있는 걸 보고 놀랐다. 점차 그는 자신이 모르는 새 시간이 12년이나 지났다는 것을 알게 됐다. 고등학교 동창인 신호방(이시언)은 죽은 줄 알았던 성해성을 보고 기절했다.

고등학교 때부터 셰프가 꿈이었던 정정원은 주방 보조로 일하고 있다. 주방 셰프 차민준(안재현)이 정원에게 다가와 또 다른 관계가 시작될 것임을 암시했다.

성해성과 정정원은 철길을 사이에 두고 다시 만났다. 정정원은 어른이 돼 있었고 성해성은 여전히 교복을 입은 상태였다. 아직 서로의 모습을 보지 못한 채 기차가 지나갔고 2회에 대한 궁금증과 여운을 남긴 채 첫 방송의 막이 내렸다.

드라마는 신선했다. 초반에는 청량한 여름 로맨스의 문법을 그대로 따르는 듯 싶다가도 주인공 성해성이 갑자기 살아나면서 호기심을 자극했다.

그간 출연했던 드라마에서 연기력 부족이라는 혹평을 얻었던 이연희의 연기도 많이 안정된 모습이었다. 여진구의 연기는 다소 황당할 수 있는 극 전체를 이끌어가는 힘이었다.

성해성과 정정원의 주변 인물로 등장하는 조연들의 연기도 재미를 더했다. 정정원의 친구로 등장하는 박진주와 성해성의 친구로 등장하는 이시언은 실제 성격으로 착각하게 할 만큼 실감나는 연기로 드라마에 활력을 줬다. 오랜만에 안방극장에 나타난 안재현도 녹슬지 않은 연기로 기대를 모았다.

‘다시 만난 세계’는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Tag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