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민우혁, 과거사 고백…끈끈한 가족애 ‘뭉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살림남2' / 사진=방송 캡처

‘살림남2’ / 사진=방송 캡처

KBS2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 민우혁의 끈끈한 가족애가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19일 방송된 ‘살림남2’에서는 힘들고 어려웠던 시기를 함께 이겨낸 민우혁 가족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민우혁은 새벽 4시부터 부모가 운영하는 건설현장 식당에서 일손을 도왔다. 아침 일을 마친 후에 가족은 소소한 대화를 나눴다.

민우혁은 과거 커피숍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이야기를 하며 “그때가 내 인생에서 가장 힘든 시기였던 것 같아”라고 말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민우혁의 부모는 2009년도에 투자 사기를 크게 당해 전 재산을 날려 온 가족이 원룸에서 살아야 했던 과거를 밝혔다.

민우혁은 부모의 일 때문에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부모와 떨어져 살아야만 했던 이야기를 꺼냈다. 민우혁은 마음에 묻어뒀던 옛 감정을 부모님 앞에서 처음으로 드러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민우혁은 “그때만 생각하면 말을 못 잇겠다. 항상 좋은 모습만 보여줘야 부모님이 걱정 없이 일하는데 몰두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민우혁은 “내가 이렇게까지 성장할 수 있었던 이유는 세미 씨와의 결혼이다”라 했고, 민우혁의 아버지는 “며느리도 복덩이인데, 사실은 여기(아내)가 더 원조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살림남2’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