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이은형♥강재준, 엽기 사진 전쟁한 사연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백년손님' / 사진제공=SBS

‘백년손님’ / 사진제공=SBS

개그맨 이은형·강재준 부부가 SNS에서 엽기 사진 전쟁을 하게 된 사연을 밝힌다. 20일 방송되는 SBS 예능 프로그램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서다.

스튜디오에는 결혼 100일차 신혼 이은형·강재준 부부가 출연한다. 두 사람은 SBS 공채 개그맨 선후배로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다.  10년 열애 끝에 지난 4월 부부의 연을 맺었다. 두 사람은 최근 SNS에 서로의 엽기 사진을 올리고 “살벌한 전쟁 중”이라며 신혼 생활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강재준은 아내 이은형의 선공으로 전쟁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강재준은 “내가 새 잠옷을 입고 잤다. 일어나 보니 바지 엉덩이 부분이 터져 있고, 은형이가 나를 보고 웃고 있었다. 잠시 후에 SNS를 확인해보니 아내가 터진 바지를 입고 있는 제 모습을 찍어서 올렸더라”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강재준은 “처음에는 화가 났는데, 생각해보니 나도 똑같이 복수하면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때부터 전쟁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강재준은 이은형에게 복수하기 위해 ‘이은형이 엉덩이를 긁는 모습’ ‘겨드랑이를 보고 있는 모습’ 등을 찍어 SNS에 공개했다. 이은형도 지지 않고 평소 집에서 과한 노출로 지내는 강재준의 모습을 포착했다.

이들의 SNS 엽기 사진 배틀은 ‘백년손님’ 스튜디오에서도 계속됐다. 부부는 서로의 굴욕적인 순간을 포착한 사진들을 하나씩 공개했다고 한다.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