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장현성, 박민영·연우진·이동건 지키려 분투…’애잔’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7일의 왕비' 장현성 / 사진=방송 캡처

‘7일의 왕비’ 장현성 / 사진=방송 캡처

배우 장현성의 처절한 연기가 KBS2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를 이끌고 있다.

지난 19일 방송된 ‘7일의 왕비’에서 신수근(장현성)은 딸 채경(박민영)과 사위 진성대군(연우진), 왕 이융(이동건)의 비애를 모두 감당하며 분투했다.

신수근은 융에게 우렁각시 본거지를 알리지 않아 역심을 의심 받았다. 이에 수근은 결백을 증명하고 딸을 구하기 위해 우렁각시와 그 수장인 진성대군을 잡아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진성대군을 잡으면 딸이 불행해지고, 잡지 않으면 신하로서 왕을 배신하는 모양이 됐다.

신수근은 우렁각시를 소탕하려 하면서도 진성대군은 도망치게 했다. 결국 왕의 의심은 극에 달했고 신수근은 목숨을 잃을 위기에 놓였다.

장현성은 신수근의 복잡한 심경과 상황을 실감 나게 연기해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드라마 관계자는 “세 사람의 불행을 받아들여야 하는 극 중 장현성의 처연함이 캐릭터 특유의 묵직함과 뒤섞이며 생동감 있게 표현되고 있다”고 말했다.

위기에 빠진 신수근이 난국을 타개하고 딸과 사위의 행복을 지킬 수 있을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20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