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손여은, 알 수 없는 예술의 세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처

배우 손여은이 장르를 알 수 없는 ‘이름 댄스’를 추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손여은은 1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 스타’에서 춤 실력을 뽐냈다. 그는 “현대 무용을 배웠다. 김구라의 이름을 떠올리며 춤을 추겠다”고 설명했다.

이후 손여은은 장르를 알 수 없는 안무로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주위의 반응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자신만의 세계로 빠져들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