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박진주 “최여진 살신성인에 감동”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진주가 “최여진의 희생을 보고 감동했다”고 말했다.

박진주는 1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 스타’에서 “최여진과 오토바이를 타는 장면을 찍었다. 운전이 서툴러 NG가 났는데, 뒤에 타고 있어서 최여진의 위로 넘어졌다”고 회상했다.

그는 “최여진은 넘어졌는데도 연신 웃으며 ‘다시 갈게요’라고 하더라”며 “여러 차례 넘어졌는데 사실 나는 위로 넘어져서 아프지 않았다”며 “최여진의 얼굴을 보니 웃고 있는데 눈물이 흐르더라”고 웃었다.

이어 “최여진의 살신성인을 보고 감동했다. ‘나도 저렇게 돼야지’라고 마음 먹었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