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강호동·이경규, 밥동무가 없다고?…’초심 특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이경규, 강호동이 19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 일본으로 향했다.

이날 ‘한끼줍쇼’는 여름 특집으로 꾸며져 일본에서 진행됐다. 과거 일본에서 공부를 한  적 있는 이경규의 유창한 일본어로 두 사람은 요코하마에 무사히 도착했다.

더운 날씨에 지친 강호동, 이경규는 “오늘은 ‘밥 동무’가 없느냐”고 물었고 제작진은 “두 사람이 잘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경규, 강호동은 ‘밥 동무’가 없다는 사실에 실망했다. 이경규는 망원동을 떠올렸고, 강호동은 “초심 특집인 것이냐”고 받아쳤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