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야 사는 남자’ 최민수, 중동→한국… 본격 딸 찾기 돌입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죽어야 사는 남자' 방송화면

사진=MBC ‘죽어야 사는 남자’ 방송화면

MBC 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의 최민수가 한국에서 본격적인 딸 찾기를 시작했다.

19일 방송된‘죽어야 사는 남자’(연출 고동선 극본 김선희)에서는 사이드 파드 알리 백작(최민수)이 친딸을 찾기 위해 한국으로 돌아왔다.

화려한 모습으로 첫 등장한 백작은 “전혀 눈치채지 못 했겠지만, 나는 한국 사람입니다. 내가 한국 사람이라는 사실이 알려진다면 전 세계게 발칵 뒤집힐 겁니다”라며 “왜 한국인이라는 사실을 숨기고 살았냐구요? 나라가 뭐가 중요합니가? 헬조선 뭐가 좋다고”라고 시크하게 말했다.

보두안티아의 국왕은 백작을 불러 자신의 딸과 결혼을 하라고 말했다. 하지만 백작은 한국에 자신의 딸이 있다며 “아이가 있는지도 모르고 살아온 제가 무슨 자격으로 공주의 베필이 되겠습니까”라고 거절했다.

이에 국왕은 “1달 안에 딸을 찾아와라. 아니면 네 모든 재산을 환수하겠다”고 으름장을 놨다. 백작은 하는 수 없이 한국에 돌아가 친딸을 찾기 위한 계획을 세웠다.

백작은 자신의 비서 압달라(조태관)에게 딸에 대한 정보를 알아오라고 말했고, 압달라는 딸의 이름이 이지영A라는 사실과 35살이라는 사실을 말해줬다. 백작은 “서른 다섯 살이나 먹은 여자가 내 딸이라고? 혹시 결혼도 했나”라고 물었다. 이에 백작은 “결혼도 했습니다”라고 답했다.

그렇게 백작은 딸을 찾기 위해 한국을 찾았고, 먼저 딸과 가장 가까운 사람인 강호림(신성록)에게 접근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