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의’ 이동건·박민영, 엇갈린 운명..애처롭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7일의 왕비'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7일의 왕비’ 방송화면 캡처

KBS2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 속 이동건이 박민영에게 “잘못된 것을 바로잡겠다”고 말했다.

이융(이동건)은 19일 오후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극본 최진영, 연출 이정섭)에서 신채경(박민영)을 향한 애틋함을 숨기지 않고 드러냈다.

채경은 이융의 첫 만남부터 지금까지의 여정을 떠올리며 “우리는 이뤄질 수 없는 사이”라고 거리를 뒀다.

이융은 물러서지 않았다. 그는 “이역(연우진)과 맺어준 것을 후회한다. 지금이라도 바로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채경은 안타까운 눈물을 흘렸고 이융 역시 눈시울을 붉히며 속내를 털어놨다. 엇갈린 사랑을 하고 있는 두 사람의 상황은 보는 이들을 짠하게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